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공노 파업] "우리만 나섰다 다칠라" 속속 복귀

전국공무원노조 부산 영도구청 집행부가 15일 업무복귀를 선언하자 노조원들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사진 위). 경찰이 사전 영장이 발부된 노조 집행부를 검거하기 위해 서울 한양대에서 검문검색을 하고 있다. 부산=송봉근, 변선구 기자

전공노 전주지부가 동료의 파업 참가를 독려하기 위해 제작한 가로 1m, 세로 0.2m 크기의 대형 스티커. 이 스티커는 지난 14일 밤 전주시청·완산구청·덕진구청 등의 현관 입구에 부착됐으나 15일 오전 비조합원들에 의해 제거됐다.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의 총파업 첫날인 15일 대부분의 일선 지자체는 공무원의 파업 참가가 저조해 별다른 업무 공백 없이 정상적으로 근무했다.



이모저모

또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 복귀를 선언하는 지부가 잇따르자 향후 투쟁방향을 정하지 못하는 등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총파업 결의집회를 위해 상경했던 공무원들은 경찰의 원천봉쇄와 대학 측의 비협조로 제대로 집회 한 번 열지 못하고 있다.



◆ 갈 곳 없는 전공노=14일 밤 서울대에서 대규모 총파업 전야제를 벌일 예정이었던 전공노는 경찰이 길목을 차단하자 갑자기 집회 장소를 연세대 노천극장으로 바꿔 집결했다.



전공노는 "경찰이 15일 새벽 급습할 것"으로 알려지자 전야제를 시작한 지 두 시간도 채 되지 않아 이곳 저곳으로 흩어져 숙소를 각자 마련했다.



이들은 15일 오전 한양대에 집결, 총파업 결의집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이 역시 경찰의 검거망이 좁혀지자 순식간에 뿔뿔이 흩어졌다.



전공노가 이처럼 집회 한 번 제대로 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법당국과 정부의 대응이 예상외로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는 데다 집회 장소로 쓰이는 대학들이 비협조적이기 때문이다.



한양대는 전공노 조합원 500여명이 모이고 기자회견까지 열자 경찰에 시설보호 요청을 하는 등 반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전공노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시 ○○○대학으로 집결''경찰 급습, 산개하여 대기' 등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지침을 내려보내고 있다.



삼삼오오 조를 이뤄 서울 시내에 흩어져 있는 이들은 문자메시지 등 비상연락망을 동원해 모이고 흩어지는 것을 반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오후에는 건국대에서 깜짝 집회를 하고 노동 3권 보장과 정부의 대화를 촉구하기도 했다. 전공노 집행부는 "서울 시내 대학.종교시설 등 각지에서 깜짝 집회 등을 통해 정부를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업무 복귀 잇따라=부산지역 전공노 지부 중 강성으로 분류됐던 부산 영도구청 지부가 15일 오전 8시30분 업무 복귀를 선언했다.



정헌재 지부장은 구청사 광장에서 100여명의 조합원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대회를 열고 "노조원들의 희생을 막기 위해 부득이 업무 복귀를 선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 공무원이 흥분하며 파업 강행을 요구했지만 대부분은 지도부의 방침을 따랐다.



경남 마산시지부 조합원 130여명도 이날 업무 복귀를 결정했다. 간부들은 "정부의 강경대응으로 집회는 아예 엄두도 못 내고 조합원들도 기세가 많이 꺾인 게 사실"이라며 "대부분의 노조지부가 파업을 포기하는데 우리만 파업을 고수하다 다칠 필요가 있느냐는 분위기가 많다"고 말했다.



서울 집회에 참가했다 복귀한 부산 서구지부와 수영지부집행부도 이날 오전 일찍 긴급회의를 열고 업무 복귀를 결정한 뒤 모든 조합원에게 전화.문자서비스를 통해 업무 복귀를 전했다. 인천 남구청지부 조합원 30여명은 파업 참여 대신 파업 지지 집회를 열었으나 20여분 만에 마무리하고 업무에 복귀했으며 대구 수성구청지부도 업무 복귀를 선언했다.



◆ 흔들리는 지도부=조합원들의 파업 참가가 저조하고 각 지부의 불참선언이 잇따르자 지도부는 "곤혹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향후 투쟁노선을 잡지 못하는 등 갈팡질팡하고 있다.



부산시지부 집행부의 한 관계자는 "전공노 지도부와 현장 공무원들 간에 파업에 대한 시각 차가 심해 각 지역본부 집행부의 입지가 약화돼 있다"며 "논의를 거쳐 앞으로 투쟁지침을 내릴 방침이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난감할 뿐"이라고 말했다.



◆ 시민단체 항의=인천상의.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등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5일 "전공노 파업 참가 공무원들을 공직사회에서 퇴출시키는 범시민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높은 실업률과 가계경제의 파탄으로 국가는 물론 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무원들이 국민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파업을 강행한다면 시민.사회단체원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불법 집단 행동에 가담하는 공무원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해 줄 것을 촉구했다.



사회부.수도권부 전국공무원노조(전공노)의 총파업 첫날인 15일 대부분의 일선 지자체는 공무원의 파업 참가가 저조해 별다른 업무 공백 없이 정상적으로 근무했다.



또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 복귀를 선언하는 지부가 잇따르자 향후 투쟁방향을 정하지 못하는 등 혼란스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와 함께 총파업 결의집회를 위해 상경했던 공무원들은 경찰의 원천봉쇄와 대학 측의 비협조로 제대로 집회 한 번 열지 못하고 있다.



◆ 갈 곳 없는 전공노=14일 밤 서울대에서 대규모 총파업 전야제를 벌일 예정이었던 전공노는 경찰이 길목을 차단하자 갑자기 집회 장소를 연세대 노천극장으로 바꿔 집결했다.



전공노는 "경찰이 15일 새벽 급습할 것"으로 알려지자 전야제를 시작한 지 두 시간도 채 되지 않아 이곳 저곳으로 흩어져 숙소를 각자 마련했다.



이들은 15일 오전 한양대에 집결, 총파업 결의집회를 열 예정이었으나 이 역시 경찰의 검거망이 좁혀지자 순식간에 뿔뿔이 흩어졌다.



전공노가 이처럼 집회 한 번 제대로 열지 못하고 있는 것은 사법당국과 정부의 대응이 예상외로 강도 높게 진행되고 있는 데다 집회 장소로 쓰이는 대학들이 비협조적이기 때문이다.



한양대는 전공노 조합원 500여명이 모이고 기자회견까지 열자 경찰에 시설보호 요청을 하는 등 반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전공노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시 ○○○대학으로 집결''경찰 급습, 산개하여 대기' 등 그때그때 상황에 따라 지침을 내려보내고 있다.



삼삼오오 조를 이뤄 서울 시내에 흩어져 있는 이들은 문자메시지 등 비상연락망을 동원해 모이고 흩어지는 것을 반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 오후에는 건국대에서 깜짝 집회를 하고 노동 3권 보장과 정부의 대화를 촉구하기도 했다. 전공노 집행부는 "서울 시내 대학.종교시설 등 각지에서 깜짝 집회 등을 통해 정부를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다.



◆ 업무 복귀 잇따라=부산지역 전공노 지부 중 강성으로 분류됐던 부산 영도구청 지부가 15일 오전 8시30분 업무 복귀를 선언했다.



정헌재 지부장은 구청사 광장에서 100여명의 조합원이 참석한 가운데 보고대회를 열고 "노조원들의 희생을 막기 위해 부득이 업무 복귀를 선언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일부 공무원이 흥분하며 파업 강행을 요구했지만 대부분은 지도부의 방침을 따랐다.



경남 마산시지부 조합원 130여명도 이날 업무 복귀를 결정했다. 간부들은 "정부의 강경대응으로 집회는 아예 엄두도 못 내고 조합원들도 기세가 많이 꺾인 게 사실"이라며 "대부분의 노조지부가 파업을 포기하는데 우리만 파업을 고수하다 다칠 필요가 있느냐는 분위기가 많다"고 말했다.



서울 집회에 참가했다 복귀한 부산 서구지부와 수영지부집행부도 이날 오전 일찍 긴급회의를 열고 업무 복귀를 결정한 뒤 모든 조합원에게 전화.문자서비스를 통해 업무 복귀를 전했다. 인천 남구청지부 조합원 30여명은 파업 참여 대신 파업 지지 집회를 열었으나 20여분 만에 마무리하고 업무에 복귀했으며 대구 수성구청지부도 업무 복귀를 선언했다.



◆ 흔들리는 지도부=조합원들의 파업 참가가 저조하고 각 지부의 불참선언이 잇따르자 지도부는 "곤혹스럽다"는 반응과 함께 향후 투쟁노선을 잡지 못하는 등 갈팡질팡하고 있다.



부산시지부 집행부의 한 관계자는 "전공노 지도부와 현장 공무원들 간에 파업에 대한 시각 차가 심해 각 지역본부 집행부의 입지가 약화돼 있다"며 "논의를 거쳐 앞으로 투쟁지침을 내릴 방침이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해 난감할 뿐"이라고 말했다.



◆ 시민단체 항의=인천상의.인천사랑운동시민협의회 등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은 15일 "전공노 파업 참가 공무원들을 공직사회에서 퇴출시키는 범시민 운동을 벌이겠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성명서를 통해 "최근 높은 실업률과 가계경제의 파탄으로 국가는 물론 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솔선수범해야 할 공무원들이 국민적 반대에도 불구하고 파업을 강행한다면 시민.사회단체원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또 정부는 불법 집단 행동에 가담하는 공무원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해 줄 것을 촉구했다.



사회부.수도권부
사진=송봉근 기자 <bksong@joongang.co.kr>
사진=변선구 기자 <sunni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