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5살 여고생, LA의 최연소 주민의회 의원에 당선

[사진=latimes 캡처]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한 유태인학교의 고교 2학년에 재학중인 레이첼 레스터(15) 양은 오는 6월부터 학업과 함께 공직생활을 병행한다. 사우스로버트슨 주민의회 의원선거에서 당당히 최연소로 당선됐기 때문이다.



19일 LA타임스에 따르면 레스터 양은 이 선거에서 144표를 얻었고, 대학을 졸업하고 두 아이를 가진 아버지인 상대 후보는 13표를 얻는데 그쳤다.

레스터 양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선거운동을 벌일 때처럼 페이스북을 선거운동에 집중적으로 이용해 젊은층의 표를 끌어모으는 데 성공했다. 그는 “몇몇 10대들이 (먼저) 뭔가를 하면 많은 10대도 뭔가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레스터 양이 이처럼 ‘공직자의 길’을 일찍 가게 된 계기는 몇 달 전 집 현관 앞에 붙은 주민의회 선거 안내전단을 그의 어머니가 발견하면서부터다. 이 전단은 15세 이상이면 누구나 주민의회 선거에 참여하거나 후보로 나설 수 있다고 소개했다.



레스터 양은 학교성적도 뛰어난 학생이다. 모든 과목에서 A 학점을 받을 뿐만 아니라 학교 신문을 만드는 일에 참가하는 등 다양한 학내 활동을 하고 있다. 하지만 6월부터 매달 한번 열리는 주민의회에 참석하려면 아직 어머니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레스터 양은 아직 운전면허증조차 취득할 수 없을 만큼 나이가 어리기 때문이다.



미주 일간플러스 lanews@koreadaily.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