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퇴 준비를 위한 금융 전략



1950년대 후반에 태어난 소위 ‘베이비부머’들의 은퇴 쇼크가 시작됐다. 1980~90년대 경제발전의 주역이었던 이들이 50대 중반을 넘기면서 거의 반강제적으로 일터를 떠나야만 하는 현실을 맞게 된 것. 앞으로 평균 20~30년은 더 살 것으로 보이는 이들의 미래가 결코 만만치는 않을 것 같아 걱정이다.

예금 : 투자상품
연령대별 비율 아세요?



베이비부머들은 한창 경제활동을 할때 벌기도 많이 벌었다. 하지만 그동안 번 돈을 주택마련이나 자녀 교육비·결혼비용 등으로 주로 지출하다 보니 정작 자신들의 노후 준비는 별로 해놓은 게 없다. 이들이 ‘은퇴’란 말만 들어도 덜컥 겁을 내는 이유다. 현재 한국의 노후대비 수준은 OECD 평균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한다. 노후대비 수준을 OECD 평균 이상으로 올리지 못할 경우 그것은 곧바로 우리 경제 전반에 큰 짐으로 작용한다. 정부가 노인들을 위해 과도한 사회적 지출을 감당해야 하기 때문이다.



은퇴설계는 사회진출과 동시에 해야



지난 수 십년간 한국의 경제발전 속도는 세계에서도 그 유례를 찾기 힘들 정도로 빨랐다. 때문에 부동산이나 주식투자를 통해 큰 돈을 번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지금은 글로벌 경제성장률이 3% 안팎을 밑도는 때다. 우리 경제가 선진국 문턱에 진입함에 따라 성장률도 4% 안팎으로 떨어졌다. 안정적인 경제성장기에 접어들었다는 얘기다.



이런 시기를 맞아 국민은행 GOLD&WISE 대치PB센터 박혜원 팀장은 다음과 같은 노후대비 요령을 제시한다. 우선 ‘일확천금 노리다가 쪽박 찬다’는 말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한다. ‘대박’보다는 ‘거북이식 투자’에 주안점을 두라고 권고한다. 박 팀장이 제시하는 노후대비 제 1원칙은 ‘한 번에 큰 돈을 노리기 보다는 사회진출과 동시에 차근차근 노후설계를 하고 실천하라’는 것이다. 요즘 새내기 직장인들은 적립식펀드를 통해 미래의 목돈 마련에 나서는 경향이 있다. 비록 적은 액수라도 일찍부터 차근차근 돈을 모으고 그 돈에 복리효과까지 감안하면 미래에는 제법 큰 액수를 손에 넣을 수 있게 된다. 매달 30만원을 연 7%씩 복리이자를 적용받으면 20년 후엔 약 1억5600만원을 손에 쥘 수 있다.



투자상품을 적절하게 혼합하라



올 3월 기준 은행의 정기예금 이자율은 연 평균 4%를 밑돌고 있다. 이 같은 저금리 속에서 안정성만을 고집하는 것은 비(非) 합리적일 수 있다. 연평균 물가상승률을 3.5%로 가정하고 정기예금 이자율을 연 4%로 치면 실질 소득은 마이너스(-)가 된다. 따라서 이런 상태가 계속된다면 수 십년간 저축한 목돈이 푼돈으로 전락할 수도 있다.



그런 만큼 노후대비의 제 2원칙으로 ‘물가상승을 상회하는 투자수익을 추구하라’는 것을 꼽을 수 있다. 은행예금은 물론 채권형상품과 주식형상품, 파생금융상품 등 다양한 상품을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수익을 늘릴 필요가 생긴다. 노후설계 전문가들은 노후대비 투자 시 연령대별로 가져가야할 ‘예금 대(對) 투자상품의 비율’을 다음과 같이 권고한다. 30대는 30%(예금) : 70%(투자상품), 40대는 40% : 60%, 50대는 50% : 50%다. 투자상품은 주식형과 채권형, 파생상품 등으로 그 비율을 다시 조정한다.



박 팀장은 상기한 내용을 감안해 연령대별로 노후에 대비한 투자상품 포트폴리오를 다음과 같이 제안했다. <표 참조> 국민은행 GOLD&WISE 대치PB센터는 박성영 PB센터장을 중심으로 4명의 PB팀장이 1:1 맞춤상담, 고객에 맞는 포트폴리오 제공,세무·법률·부동산 전문가를 통한 자산관리, 각종 고품격 이벤트 초청행사 등을 하고 있다.



▶문의=GOLD&WISE 대치PB센터 02-566-3885



< 성태원 기자 seongtw@joongang.co.kr / 일러스트=장미혜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