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 “북, 천안함 관여했다면 득보다 실 많을 것”

이명박 대통령은 19일 “천안함 침몰에 관여했다면, 북한이 그런 행동을 했을 때 득보다 실이 많다는 것을 보여줄 수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외교안보자문단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북한이 연루됐다는) 물증이 확보되면 어떻게 할지 고민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들이 전했다.

특히 이 대통령은 “물증이 나와도 북한이 이를 받아들일지는 의구심이 든다”며 “꼼짝 못할 물증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게 중요하고, 최종 물증이 확보될 때까지는 신중한 자세를 견지하겠다”고 말했다.

한 참석자는 “자문위원들이 북한이 배후로 밝혀질 경우 취할 수 있는 방안을 외교적 제재부터 무력공격에 이르기까지 10여 가지를 제시했지만 대통령의 반응은 조심스러웠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이날 국회 국방위에서 “우리는 사건 발생 순간 북한의 행위라고 판단했다”며 “그래서 속초함을 전진시켜 포격하지 않았느냐”고 대답했다. 그러면서 “물증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함정의 뒤틀림 현상 등이 있기 때문에 원인을 짐작할 만한 것은 꽤 있다”고 말했다. 

김정하·남궁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