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 국방 “군사적 조치 안 하겠다 한 적 없다”

해군 관계자들이 19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포승읍 해군 2함대 사령부 부두에서 천안함 함미 부분의 무기를 해체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평택=사진공동취재단]
김태영 국방부 장관은 19일 국회 국방위에서 천안함 사건 원인에 대해 “현재 어뢰나 기뢰 등으로 추정할 수 있지만 물증이 제한돼 있기 때문에 영구미제가 되지 않도록 세부적인 부품을 찾아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북한 소행 밝혀지면 응징할 거냐” 질의에 “그렇다” 답변

김 장관은 “북한은 스스로 어뢰나 기뢰를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을 갖고 있다”며 “다만 자국산이 아니라 중국 등지에서 구매해 쓸 수도 있기 때문에 제3국 제품 파편이 나온다면 조사 결과를 판단하는 데 장애가 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민·군 합동조사단장인 박정이 합참 전력발전본부장은 “수거한 파편 183점 중 천안함 것이 아닌 게 포함돼 있다는 얘기는 사실이 아니다”며 “현재 관련 파편 155점을 추가로 수거해 분류작업 중”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김 장관은 “시간이 흘러 군사적 대응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냐”고 한나라당 김영우 의원이 따지자 “(군사적 조치에 대한) 이론이 있다는 것을 말한 것이지, 그것 때문에 군사적 조치를 안 하겠다고 말한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대답했다. 이어 김 의원이 “다른 부처라면 몰라도 군은 북한의 소행임이 밝혀지면 주권국가로서 단호한 군사적 응징과 보복 조치까지 염두에 둬야 한다는 데 동의하느냐”고 묻자 “그렇다”고도 답했다.



이날 한나라당 의원들은 다양한 대북 대응조치를 거론했다.



김동성 의원은 ▶휴전선 내 대북방송 재개 ▶북한 상선의 제주해협 통과 불허 등을 제안했고, 김옥이 의원도 국방백서에 주적 개념을 부활하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조사 결과가 나오면 검토할 사안에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사건 발생 직후 합참 지휘통제반장(대령)이 즉각 국방장관과 합참의장에게 내용을 보고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대령이 저한테 직접 전화하는 것을 상당히 어려워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가 의원들의 비판을 받자 “반장이 자기 임무를 잊어먹은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발언을 취소했다.



김 장관은 최근 잇따라 사고를 일으킨 해군의 링스헬기가 엔진 부품 조달을 제대로 못해 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오보다. 부품은 제대로 공급받고 있다”며 “지금까지 조사한 것으론 장비의 문제는 아니고 조종사들의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또 북한군 잠수함이 엔진을 끈 채로 조류를 타고 NLL 남쪽으로 침투했을 가능성과 관련해 “세계 어느 해군이 자기 함정 엔진을 끈 채로 물에 흘러가게 놔두겠느냐”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정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