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증현 장관, 금융규제 회의 주재

23일 워싱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는 경제분야에서 한국의 리더십을 본격적으로 선보이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과거에는 소집된 회의에 참석해 한두 마디 발언을 하면 그만이었지만, 이젠 주인 노릇을 톡톡히 해야 하기 때문이다. 회의 참석을 위한 출국에 앞서 기자간담회를 한 윤증현(사진) 기획재정부 장관은 “G20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의 일정에 정식 시동이 걸렸다”고 말했다.



23일 워싱턴 G20 재무장관 회의 참석

회의는 금융규제 개혁과 에너지 보조금 문제, 세계경제 진단 및 균형성장을 위한 협력체계 등 세 개의 회의로 진행되는데, 이 중 가장 민감한 부분인 금융규제 개혁 분야를 윤 장관이 주재한다.



회의가 끝나면 6월 정상회담 개최국인 캐나다 재무장관과 함께 기자회견 무대에 서야 한다. 글로벌 이슈에 대해 세계 언론을 상대로 G20 국가를 대표해 입장을 발표한다. 회의에서 발표되는 성명서 초안을 작성하는 것도 한국의 몫이다. 신제윤 재정부 차관보는 “전에는 남이 쓴 성명서 초안에서 한두 자 고쳤지만, 이번엔 초안을 우리가 처음부터 끝까지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회담 뒤엔 국제통화기금(IMF)과 G20의 공동만찬도 이집트와 함께 공동 주재 역할을 맡았다. 이밖에 IMF 총재와 미국·프랑스·캐나다 등 10개국 장관들과 개별 면담 일정도 잡아 놨다.



윤 장관은 “골치 아프다”며 부담감을 나타냈다. 하지만 최근 재정부 직원들에게 보낸 e-메일을 통해 “잘해낼 수 있을까 하는 중압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이런 노력이 반영된 10~20년 후의 한국경제를 떠올리면 감출 수 없는 설렘과 흥분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의 핵심 의제인 은행세 도입과 관련, 주로 비예금성 부채에 부과하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비예금성 부채에 은행세를 부과하는 것을, 유럽 주요국은 국제금융거래에 대해 토빈세(거래세)를 부과하는 것을 각각 선호해 왔다.



이번 회의에서는 출구전략의 공조 원칙과 액션플랜도 논의된다. 윤 장관은 “IMF에서 출구전략에 관한 원칙과 액션플랜을 내놓으면 각국이 몇 가지 대안과 범위 안에서 자기 형편에 맞는 옵션을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의 출구전략에 대해서도 “아직은 녹음기를 계속 틀어야 할 판”이라며 당분간 공격적인 출구전략을 시행하지 않을 뜻임을 분명히 했다.



최현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