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이스 디자인] 얼굴 좌우 비대칭 잡아주면 자신감도 ‘업’

방송인이 되고 싶은 최은하(27·여·가명)씨는 미인형이지만 비틀어진 입 때문에 외모 콤플렉스가 심하다. 한쪽 입꼬리만 올라가 인상이 좋지 않을 뿐만 아니라 표정을 지을 때도 왠지 어색해 보였다. 턱이 비정상적으로 위치해 양쪽 입꼬리 근육이 서로 다른 방향으로 움직여졌기 때문이다.



육안으로 봤을 때 얼굴 좌우 모양이 다른 것을 안면비대칭이라고 한다. 한쪽으로 씹는 습관으로 해당 뼈와 연조직이 발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경우는 크게 문제되지 않는다.



문제는 한눈에 봐도 좌우가 확연히 차이가 나는 사람들이다. 양쪽 입꼬리의 높낮이가 다른 최씨가 전형적인 유형이다. 안면비대칭은 좌우의 크기가 다른 살(연조직)과 얼굴뼈가 원인이다. 크게 살만 차이가 있는 연조직성 비대칭, 뼈에 문제가 있는 골격성 비대칭, 두 가지가 모두 포함된 복합성 비대칭으로 나뉜다.



수술 전 X선 사진으로 얼굴 골격을 분석해 보니 위턱과 아래턱이 모두 오른쪽으로 돌아가 있었다. 이를 교정하기 위해 양악수술을 했다.



오른쪽으로 돌아간 턱을 제자리로 옮겨주니 턱 끝이 얼굴 중앙으로 오고, 양쪽 입꼬리가 일직선으로 반듯해졌다. 눈과 코도 대칭을 이룰 수 있게 됐다.



얼굴 대칭뿐 아니라 미소도 자연스럽게 교정됐다. 환한 미소를 짓고 싶었지만 웃을 때마다 비웃는 것처럼 오른쪽 입꼬리가 더욱 올라갔던 최씨. 양악수술로 위턱과 아래턱의 위치를 올바르게 맞춰주니 미소 라인이 자연스럽게 살아났다.



수술 후 6개월~1년간 치열교정 치료는 필수 과정이다. 위턱과 아래턱이 제 위치에 벗어나 있으면 반드시 치열에도 문제가 있다. 제대로 된 안면비대칭 교정을 위해서는 반드시 치과 치료도 병행돼야 한다.



김수신 성형외과전문의·의학박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