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한 “천안함 북 관련설은 날조” 주장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북부 자강도 희천발전소 건설 현장을 찾아 1호 발전소 물길굴을 둘러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김 위원장이 “지하 막장에 들어가 전투원을 격려했다”고 전했다. 이 통신은 또 17, 18일 김 위원장이 양대 공안기관인 인민보안부와 국가안전보위부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은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 남측이 “북 관련설을 날조해 유포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7일 군사 논평원의 글을 통해 “남조선 괴뢰 군부 호전광들과 우익 보수 정객들은 침몰 원인을 규명할 수 없게 되자 불상사를 우리와 연계시켜 보려고 어리석게 획책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천안함 침몰 22일 만에 나온 북한의 첫 반응이다.

논평원은 “남조선 괴뢰들은 우리 군대와 인민이 벌어지고 있는 사태를 예리하게 주시하고 있다는 걸 명심해야 한다”며 “대세의 흐름을 똑바로 보고 함부로 입을 놀리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 당국자는 “성명·담화가 아닌 정체 불명의 군사 논평원을 내세운 북한 주장에 대해 논평할 단계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영종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