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산재 내일 한반도 몰려올 듯

아이슬란드 화산 폭발의 영향으로 인천공항과 유럽을 오가는 비행편이 사흘째 무더기 결항됐다. 18일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유럽노선 54편 중 출발 21편과 도착 20편 등 41편이 운항 취소됐다. 국내 항공사의 결항은 대한항공 23편, 아시아나항공 8편이다. 대부분 노르웨이·독일·영국·벨기에·프랑스 등 유럽으로 향할 예정인 비행편들이다.



“하강기류 땐 쏟아져 내릴 수도”
휴대전화·반도체 수출도 차질

한편 기상청은 화산 폭발과 관련, 이르면 20~21일께 화산재가 한반도 주변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 장현식 예보관은 “현재로서는 화산재가 지상 10㎞의 대류권 상층부에서 제트 기류를 타고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만주나 북한지방을 통과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또 장 예보관은 “기류 변화에 따라 남한을 지날 수도 있다”며 “고기압의 발달로 하강 기류가 만들어지면 화산재가 지상으로 쏟아져 내릴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항공편을 주로 이용하는 휴대전화·반도체·LCD패널 등은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다. 



강찬수·강갑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