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커 뺨친 보안업체 대표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는 공인인증 보안프로그램에 악성코드를 넣어 유포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소프트웨어업체 S사 한모(44) 대표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8일 밝혔다. 검찰은 또 S사로부터 프로그램을 공급받아 판매한 F사와 이 회사의 박모(40) 전무를 벌금 10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두 회사는 2008년 4월부터 최근까지 보안프로그램에 후킹(hooking·입력정보 가로채기) 코드를 끼워 넣어 시중에 판매한 혐의다. 인터넷뱅킹을 하려면 공인인증을 거쳐야 하는데, 반드시 보안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이들이 퍼뜨린 악성코드는 인터넷 웹브라우저 주소창에다 검색어를 치면 특정 포털 사이트로 자동으로 연결시켜 준다. S사는 포털업체로부터 광고료로 약 3억원을 받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철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