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장위뉴타운에 아파트 2400여 가구 건립

서울 성북구 북서울꿈의숲과 지하철 6호선 상월곡역 사이에 아파트 2400여 가구가 들어선다. 황영도 서울시 뉴타운사업3담당관은 18일 “장위뉴타운지구 내 마지막 존치지역인 장위동 233-42 일대 15구역을 재정비촉진구역으로 변경하는 내용의 장위재정비촉진계획을 고시했다”고 밝혔다.

15구역(면적 18만9450㎡)은 장위뉴타운지구에는 포함돼 있었으나 건물과 기반시설 상태가 양호해 그동안 존치지역으로 분류돼 개발되지 않았다. 이곳에는 2016년까지 용적률 236%가 적용돼 지상 4∼33층 규모의 아파트 37개 동이 지어져 임대주택 420가구를 포함한 2464가구가 건립된다. 서울시는 아파트가 인근 북서울꿈의숲·오동근린공원과 어울리도록 테라스하우스형·타워형 등 다양한 디자인으로 설계해 배치할 예정이다.

인근 장위10·11구역과의 경계선에는 폭 20m의 도로가 놓이고 문화·복지시설도 한 동 들어선다. 단지에서 우이천을 지나 중랑천·한강으로 이어지는 광역 자전거 네트워크도 만들어진다.

특히 상월곡역 인근은 유동인구를 끌어들이기 위한 상업·업무 시설이 들어서 장위뉴타운의 중심 상권 역할을 하게 된다.

‘민간 최대 규모 개발’로 평가받는 장위뉴타운(187만4375㎡)에는 15구역이 재정비촉진구역으로 지정됨으로써 2016년까지 2만3873가구가 들어선다. 현재 1개 구역은 사업시행인가, 8개 구역은 조합설립인가, 나머지 5개 구역은 추진위원회 설립 승인이 나있다.

박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