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그분 이름 입력한 메시지, 바로 그분이 받습니다

‘트위터(twitter)의 확산 속도가 놀랍다. 그와 반대되는 의사소통 기능은 없을까.’

강원대 컴퓨터정보통신공학과의 김화종 교수가 지난해 가을 문득 떠올린 생각이다. 트위터는 한 사람이 불특정 다수의 팔로어(follower, 메시지를 구독하는 이용자)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달하는 140자 이내 단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김 교수는 트위터 같은 단문 서비스이면서 순간적으로 떠오르는 아이디어나 제보 등을 특정인에게 할 수 있는 통신서비스를 개발했다. ‘브랜드 메시지 서비스(BMS)’라는 것이다. 개인·회사·기관 등이 지정한 특수한 ‘브랜드 이름’만 문구 처음에 입력하면 기록된 내용이 해당 회사 등에 메시지로 전송된다. 트위터와 반대되는 의사소통이다.


이 서비스는 수신자의 전화번호나 e-메일 주소를 일일이 기억할 필요 없이 전하고 싶은 내용을 송신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김 교수는 “지방자치단체나 공공기관의 경우 각종 민원이나 불편·사고 등을 접수하기에 편리하고 유명인사의 경우 일반 대중과의 의사소통에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강원도 춘천시가 ‘춘천시’라는 브랜드를 등록할 경우 일반 시민이 ‘춘천시 공지천에서 보트를 타게 해 주세요’라는 스마트폰 문자나 e-메일을 쓰고 확인 또는 전송 버튼만 누르면 춘천시 담당 공무원에게 이 내용이 전송된다. 일반 휴대전화에서는 ‘1577-1341’이라는 공통 번호를 이용한다.

이 서비스는 특히 수신자와 송신자의 연락처가 노출되지 않으면서 양방향 통신이 가능하다. 전달받은 메시지에 대한 답변도 가능하다. 김 교수는 “수신자가 송신자의 전화번호를 알 수는 없지만 중계센터인 BMS 서버에서 메시지를 보낸 휴대전화 번호를 암호화해 기억하기 때문에 답변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기본적으로 브랜드 관리자가 보낸 답장을 웹에서 읽을 수 있으며, 휴대전화나 e-메일 등 자신이 설정한 다른 방법으로도 받아볼 수 있다. 익명성을 악용해 악성 메시지를 전송하는 경우에는 역추적이 가능하다.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글을 제재할 수 있다는 얘기다.

김 교수는 BMS를 활성화하기 위해 공공기관에 이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는 “휴대전화의 경우 본인이 보내는 문자요금은 통신사에 내야 하지만 BMS 요금은 따로 내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브랜드 등록은 ‘bmsg.kr’에서 가능하다.

그는 이 사업을 위해 지난달 1인 창조기업인 ‘데이터와이즈’를 강원대 안에 설립했다. 중소기업청의 자금 지원도 받았다. 김 교수는 강원도 u(유비쿼터스)-강원정책실장, 정보사회진흥원 u-City 정책전문위원장 등을 역임하며 유비쿼터스 서비스 관련 활동을 해 왔다.

문병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