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드라마 ‘신데렐라 언니’ 본궤도에

지상파 3사 수목 드라마 접전에서 1위를 굳힌 KBS2 ‘신데렐라 언니’(극본 김규완, 연출 김영조·김원석)가 성인이 된 주인공들의 4각 러브라인을 조명하며 박차를 가한다. 14일 5회에선 단발머리 은조(문근영·사진)와 긴 웨이브 헤어의 효선(서우)에 이어 늠름한 청년이 된 정우(택연)가 등장해 8년의 세월을 실감케 했다. 달라지지 않은 건 은조의 고독한 사랑과 이를 눈치 못 채는 기훈(천정명)의 따사로운 눈빛뿐. 본격 멜로물로선 오랜만에 시청률 호조를 보이는 ‘신데렐라 언니’의 깊숙한 이야기가 15일 밤 9시55분 6회에서 펼쳐진다.



무용단 입단 테스트에서 번번이 떨어지고 은조에게 독설까지 들은 효선은 분한 마음에 어쩔 줄 모른다. 설상가상으로 아버지(김갑수)도 “어떻게 살 작정이냐”고 다그친다. 분에 받힌 효선은 “시집갈 것”이라고 내지른 뒤 기훈에게 가서 “나랑 결혼하자”고 한다. 효선과 기훈이 사귀는 것으로 오해한 은조는 정우에게 기훈을 내쫓아달라고 부탁한다. 한편, 강숙(이미숙)은 은조에게 “내가 너를 어떻게 키웠는지 아느냐”며 가슴 아픈 과거를 털어놓는데….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