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첨단기술 개발, 기술 짝짓기 … 연비가 쑥쑥

자동차시장에 친환경 바람이 불면서 업체마다 연료효율을 높이는 기술을 잇따라 채택하고 있다.



전자·수동 장점 결합, 날렵한 디자인으로 효율 높여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인 푸조는 최근 6단 전자제어 기어시스템인 MCP(Mechanically Compact Piloted)를 적용한 SUV 3008을 출시했다. MCP는 수동 방식을 기반으로 연료 손실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된 기어시스템이다. 덕분에 3008의 연비는 SUV 모델 중 최고 수준(19.5㎞/L)을 자랑한다. 푸조 측은 “MCP의 전자제어장치(ECU)가 최적의 상태를 찾아 기어를 변경하기 때문에 토크를 최대한 이용할 수 있고 이는 연료 절감으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지난 1월 중형세단인 뉴알티마(연비 11.6㎞/L)를 출시한 닛산은 X트로닉 무단변속기 기술을 적용해 연비를 끌어올렸다. 무단변속기(CVT)란 연속적으로 기어비(엔진 출력이 변속기를 통해 구동력으로 전환하는 비율)를 자동적으로 변환해주는 최신 기술. 이렇게 함으로써 일반 자동 변속기에서 생기는 변속 충격과 변속 때 발생하는 동력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이달 말 중형세단 ‘레거시’와 CUV(세단과 SUV의 특징을 결합한 모델) ‘아웃백’을 출시할 예정인 스바루도 신형 무단 변속기인 리니어트로닉(Lineartronic) 시스템을 적용해 연비를 높였다. 두 모델 모두 북미지역 측정 기준으로 연비가 13㎞/L를 넘는다. 12월 뉴G37 시리즈를 출시한 닛산 인피니티는 흡기 밸브의 공기량을 조절하는 ‘가변식 흡기 밸브 리프트’ 기술로 연료효율을 높였다.



2월 출시된 폴크스바겐 골프GTD(연비 17.8㎞/L)는 고성능 디젤엔진 TDI가 높은 연비의 비결이다. 커먼레일 방식의 직분사 디젤엔진 TDI가 장착된 다른 모델들(골프 2.0 TDI 17.9㎞/L, CC 2.0 TDI 16.2㎞/L)도 연비가 1등급이다. 폴크스바겐 계열인 아우디의 Q5(12.4㎞/L)도 TDI 장착 모델이다. 프리미엄 중형 CUV인 캐딜락 ‘올뉴SRX’(연비 8.1㎞/L)는 신형 3.0L V6 직분사 엔진을 장착해 이전 모델보다 연비를 12.5%나 높였다.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대중화되지 않았지만 도요타가 선도하는 하이브리드(내연기관과 전기모터를 동시에 구동하는 방식) 기술도 대표적 친환경 기술이다. 대표 하이브리드 모델인 도요타 프리우스는 여전히 공인 연비(29.2㎞/L)가 국내 최고다.



현대·기아차가 신형 쏘나타에 새롭게 적용한 ‘세타 GDi 엔진’은 성능과 친환경성을 동시에 만족시킨 것으로 평가받는다. 6단 자동 변속기와 어우러져 양호한 연비(13.0㎞/L)를 나타낸다. 르노삼성 뉴SM5도 X트로닉 변속기 등 닛산의 최신 기술을 적용해 연료효율(12.1㎞/L)을 높였다. GM대우가 최근 내놓은 경차 마티즈 크리에이티브도 엔진 성능을 강화해 연비(자동 변속기 17㎞/L, 수동 변속기 21㎞/L)를 향상시켰다.



이종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