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군, 폭발물 잔해 3단계 수거 박차 … 로봇팔 달린 ‘해미래호’ 오늘 투입

군 당국이 천안함 인양 작업과 더불어 수중 잔해물 수거 작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폭발물 잔해가 천안함 침몰 원인 규명의 열쇠이기 때문이다. 현재 천안함 함미 절단면과 상부 구조물의 손상 상태를 통해 침몰 원인은 어뢰나 어뢰를 원통 속에 넣은 사출형 기뢰 등에 의한 것으로 좁혀지고 있다. 군 당국은 폭발물 잔해에 대한 정밀 분석을 통해 폭발물의 종류와 제작 국가, 폭발물 발사 주체를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당국은 수중 잔해 수거를 3단계에 걸쳐 진행한다. 1단계는 기뢰탐색함과 심해잠수사를 활용해 잔해물의 위치를 확인한 뒤 대형 잔해물을 우선적으로 수거하는 과정이다. 탐색 범위는 침몰한 곳에서 백령도 연안까지다. 이를 위해 해군은 기뢰탐색함 4척과 잠수사 38명을 침몰 현장에 투입하고 있다. 잠수사 중에는 미 해군 소속 10명도 포함돼 있다. 기뢰탐색함은 음파탐지기(소나)와 가변심도음탐기로 해저에 가라앉은 50㎝ 크기의 금속 파편까지 찾아낸다. 어뢰는 알루미늄 합금으로, 기뢰는 강철로 돼 있다. 군 연구기관 관계자는 “천안함을 침몰시킨 폭발물이 어뢰나 사출형 기뢰일 경우 스크루나 로켓 모터가 그대로 남아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13일 현재 수중에서 잔해물 4종 4점을 수거했으나 아직 어뢰나 기뢰 등 무기로 추정되는 파편은 찾지 못했다. 천안함 잔해라는 것이다.



2단계는 폭발 지점의 반경 500m 이내를 정밀 탐색하는 작업이다. 15일부터 진행된다. 여기에는 청해진함(만재 시 4300t)과 무인탐사정 ‘해미래호’가 투입된다. 잠수함 구조함인 청해진함을 모함으로 운영될 해미래호는 수심 6000m까지 탐사를 할 수 있는 최신 장비다. 해미래호에 장착된 심해저 촬영장비와 음파탐지기, 로봇팔 등으로 폭발물 잔해를 찾아 수거한다는 것이다.



마지막 3단계는 쌍끌이 저인망 어선으로 바다 밑을 훑는 작전이다. 이것은 함미와 함수를 모두 인양한 뒤에야 가능하다. 군 당국은 백령도 인근 해역에 어민들의 생계와 직결된 어족 자원이 분포돼 있는 점을 고려해 어민들과 협의한 뒤 쌍끌이 작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쌍끌이 작업을 통해서도 폭발물을 규명할 결정적인 단서를 확보하지 못할 경우 준설선을 투입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침몰 장소를 중심으로 해저 바닥을 30∼50㎝가량 파내기 위해서다. 땅속에서 유물을 발굴하듯이 파낸 뻘 속에서 폭발물 잔해를 찾겠다는 것이다.



김민석 군사전문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