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후텐마 담판 ‘헛스윙’ 궁지 몰린 하토야마



“여러분, 10분간만 양해 바랍니다.”



미국 워싱턴 핵안보 정상회의 개막을 하루 앞둔 12일 밤(현지시간) 만찬장. 회의 주최국인 미국의 버락 오바마(사진 왼쪽) 대통령이 각국 정상에게 양해를 구하더니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오른쪽) 일본 총리 옆자리에 앉았다. 별도의 공식적인 미·일 정상회담이 마련되지 않는 데 대한 배려였다.



하토야마 총리는 “일·미 동맹이 매우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후텐마(普天間) 미군기지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5월까지는 어떻게든 결론을 내고 싶으니 대통령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을 꺼냈다. 하토야마 총리로서는 난항을 겪고 있는 오키나와(沖<7E04>)현 후텐마 미군기지 이전 문제에 대해 오바마와 어떻게든 담판을 지어야 하는 절박한 상황이었다. 자신의 정치 인생을 걸고 5월 말까지 기지 이전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공언해 온 그에게 남은 시간은 한 달 남짓. 그러나 긍정적인 답변을 기대했던 하토야마에게 오바마는 아무 대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하토야마는 오바마와의 회동 이후 기자들에게 “(후텐마 문제와 관련한) 내 입장을 충분히 전달했다”며 우호적인 분위기만을 강조했다. 하지만 미국 측 발표를 보면 오바마는 북한과 이란 핵문제, 개정 50주년을 맞는 미·일 안보조약 강화의 필요성만을 역설했다. 후텐마에 관한 언급은 없었다. 하토야마는 현재 일본이 검토하고 있는 가고시마(鹿兒島)현 도쿠노시마(<5FB3>之島)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 얘기조차 꺼내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朝日)신문 등 일 언론들은 14일 “하토야마, 후텐마 문제 헛스윙” “총리의 정상회의 담판 불발”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쏟아냈다. 5월 말까지 미국과 합의하에 결론을 내겠다는 하토야마 정권의 계획은 물 건너갔다는 분석이었다.



지난해 11월 미·일 정상회담에서 이 문제에 대한 해결을 촉구하는 오바마 대통령에게 “믿어달라”고 안심시켰던 하토야마지만 5개월이 지난 지금, 상황은 크게 바뀌지 않았다. 일 정부는 그간 후텐마 기지를 오키나와현에 있는 미 해병대 슈와브 기지 내 육상지역이나 미 해군 화이트비치 시설 해안 매립지 등으로 순차적으로 옮기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미국과 오키나와현 모두로부터 거부당했다. 설상가상으로 지난 주말 미국 측의 요구로 미·일 실무회담까지 중단됐다. 일본 측이 가고시마현으로 기지 일부를 이전하는 방안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미국은 2014년까지 오키나와현의 슈와브 미군기지로 이전한다는 4년 전 미·일 간 합의 이행을 요구하고 있다.



도쿄=박소영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