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가수 비 배임·횡령혐의로 조사

서울중앙지검은 14일 가수 비(28·본명 정지훈·사진)에 대한 배임·횡령 혐의 고소장이 접수돼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의류 사업가 이모씨는 “회사 공금 20억원을 빼돌려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끼쳤다”며 비를 비롯한 패션디자인업체 J사 주주 8명을 고소했다. J사는 비가 소속된 연예기획사의 자회사다. 이씨는 이 회사에 20억원을 투자했다가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곧 이씨를 불러 조사한 뒤 비를 소환조사할지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