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건보 개혁으로 의료비 올라 한국 의료계엔 기회”

“미국은 건강보험 개혁으로 의료비가 올라가 미국 환자들이 한국으로 올 수 있을 것입니다.”



미 의료관광협 스테파노 회장

미국 의료관광협회(MTA) 르네 마리 스테파노(사진) 회장은 미국 건보개혁을 잘 활용하면 한국 의료 관광에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본지 4월 14일자 26면>



스테파노 회장은 1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글로벌 헬스케어 및 의료관광 콘퍼런스’ 개막식 축사를 했다. MTA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관광공사와 행사를 주관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 왜 의료비가 올라갈 것으로 보나.



“이번 개혁으로(무보험자에게 건보가 확대됨으로써) 의료 수요자가 늘어날 것이다. 미국은 간호사와 의사가 부족해 가격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 의료비가 증가하면 미국 환자들이 한국으로 올 수 있다.”



- 한국 의료 수준을 어떻게 평가하나.



“매우 인상적이다. 서비스의 질과 기술이 높고 현대적이다. 특히 로봇 수술이 뛰어나다. 동서양 의학을 결합한 점도 내세울 만하다.”



-한국 의료비는 어떤가.



“상당히 낮다(significantly low). 예를 들어 엉덩이관절대체수술비를 보면 한국은 2만4000달러, 미국은 10만3000달러다.”



- 미국인들이 한국으로 올까.



“미국에는 한국 동포가 많다. 이들을 주요 고객으로 유치해야 한다. 미국 내 한국계 회사도 대상이 된다. 서울은 관광 측면에서 명성이 뛰어나다. 현대적이고 매력적이다. 진료받을 데를 선택할 때는 의료의 질·비용 등을 고려해 가치를 따진다. 한국은 미국에서 올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다만 여러 나라에서 환자들이 오니까 병원들이 다양한 언어와 문화를 지원할 수 있는 해외환자 전담부서를 확대 운영해야 한다.”



MTA에는 20여 개국의 정부 ·의료기관·보험회사·환자유치업체 300여 곳이 가입해 있다.



신성식 선임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