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100년 전 한·일 강제병합



100년 전 대한제국이 일본에 병합된 직후 덕수궁 석조전 앞에서 고종과 조선총독부 간부들이 사진을 찍었다. 한 가운데가 고종이다. 고종의 오른쪽은 순종, 왼쪽은 영친왕이며 그 옆이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 초대 조선총독이다.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