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선 부동산 공동투자가 유리”

“미국 부동산투자, 한국식으로 덤볐다간 큰코다친다.”



뉴욕에 부동산경제연구소 세우는 남주안 교수

미국 뉴욕에서 부동산 소액 공동투자 모델을 성공시킨 남주안(사진) 페이스대 교수의 말이다. 그는 2006년부터 뉴욕·뉴저지주에서 소액 투자자를 모아 그동안 13건에 약 8000만 달러의 부동산 투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왔다. 한국인은 단독 투자를 선호하지만 유대인과 중국인은 오래전부터 공동투자를 한 덕에 지역 상권을 장악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오는 16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첫 한국인 부동산경제연구소를 창립한다.



-소액투자 모델을 시작한 계기는.



“부동산 투자에서 유대인·중국인과 한국인의 가장 큰 차이는 공동투자다. 유대인·중국인은 여러 명이 돈을 모아 건물을 사는 데 익숙하다. 유대인과 중국인이 미국에서 상권을 장악할 수 있었던 것도 공동투자 덕분이다. 이와 달리 한국인은 단독 매입을 선호한다. 이 때문에 살 수 있는 부동산에 한계가 있었다. 뉴욕시 플러싱에서 한국인이 기껏 일궈놓은 상권을 유대인과 중국인에게 빼앗기고 있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06년 이런 내용을 한인사회에서 강연하다 강의를 들었던 교포와 의기투합해 회사를 설립하게 됐다.”



-어떤 부동산이 유망한가.



“한국에선 아파트가 가장 좋은 투자 대상이다. 그러나 미국에선 상업용 건물이 낫다. 주택은 관리 문제가 따르기 때문에 개인이 감당하기 어렵다.”



-한국에서도 미국 부동산 투자에 관심이 많은데.



“한국에선 장래 가격이 얼마나 오를지에 초점을 두는데 미국에선 임대료가 얼마나 안정적으로 나오느냐에 따라 건물 가치가 결정된다. 법 규정도 잘 알아야 한다. 예컨대 맨해튼 상가를 인수했다가 옛날 기름보일러 탱크 때문에 환경오염 제거비용을 집값보다 더 낸 사람도 있다. 이런 규정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부동산투자는 유망한가.



“미국에선 한국처럼 부동산에서 ‘대박’은 기대하기 어렵지만 안정적인 수익률은 얻을 수 있다. 이 때문에 은퇴한 직장인의 노후 대비 투자로 적합하다. 미국에서 부동산으로 큰 차익을 보겠다는 생각은 위험하다.”



뉴욕=정경민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