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 중앙의 자전거 도로 사라진다

대구에서 처음 만들어진 ‘도로 다이어트’형 자전거 전용도로. 신당네거리∼대천교 왕복 7.5㎞로 지난해 11월 개통됐다. [대구 달서구 제공]
회사원 정광호(45·대구시 수성구 범어동)씨는 한 달에 3∼4차례 자전거로 출퇴근한다. 건강을 위해 매일 자전거를 이용하고 싶지만 직장이 있는 지산동까지 가기가 쉽지 않다. 인도 중앙에 설치된 자전거 도로를 따라가다 보면 곳곳에서 불법 주차차량을 만난다. 보행자나 오토바이를 탄 사람도 많아 ‘곡예 운전’을 하기 일쑤다. 도로로 내려가도 위험하긴 마찬가지다. 역시 불법 주차 차량이 많아 길가 통행이 어려워서다. 정씨는 “자전거도 교통수단인 만큼 전용도로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대구시 시설 정비·활성화 계획

자전거 타기에 별 도움이 되지 않는 인도 중앙의 자전거 도로가 사라질 전망이다. 대신 도로 쪽 인도 변으로 옮겨지거나 자전거 전용도로가 설치된다. 시민 자전거 보유율은 50%로, 자전거의 교통 분담률은 5%로 높아진다.



대구시가 이 같은 내용의 ‘자전거 이용시설 정비 및 활성화 계획’을 마련했다. 이 계획은 다음달부터 2014년까지 추진된다.



이에 따르면 대구의 자전거 도로는 678㎞로 135㎞(24.9%) 늘어난다. 기존 자전거 도로는 대대적으로 정비한다. 달구벌대로 등 도심 50개 구간 294㎞에는 자전거 전용도로를 설치한다. 차로 폭을 줄이거나 차로를 없애는 ‘도로 다이어트’ 형이다. 나머지 구간은 인도 중앙에 설치된 자전거 도로의 위치를 도로 쪽 인도 가장자리로 옮긴다. 자전거와 통행인이 뒤엉키는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서다. 자전거 보관대는 2만6300개에서 3만8400개로 늘리고, 구·군마다 자전거수리센터도 설치할 계획이다.



시는 2.8%인 자전거의 교통 분담률은 5%로, 자전거 보유율은 27.4%(69만대)에서 50%(125만9000대)로 끌어올리기로 했다. 이렇게 될 경우 환경개선·교통혼잡비용 감소 등 1179억원의 경제효과가 있을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자전거 이용활성화 조례를 고쳐 자전거 주차장 등 관련 시설을 설치하는 업체에는 교통유발부담금을 감면하고, 자전거 타기 캠페인을 하는 단체에는 보조금을 지급한다. 또 자전거 시범학교를 지정해 보관대 등 시설비를 지원하고 자전거 보급운동도 전개할 방침이다.



곽영길 대구시 교통정책과장은 “자전거 이용 여건을 개선해 대구를 친환경 녹색 교통 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홍권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