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랑의 드라마’ 미켈슨 아내와 포옹 시간은 27초

미켈슨이 아내와 포옹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마스터스 우승자 필 미켈슨(미국)의 ‘순애보’에 미국 사회가 감동에 휩싸여 있다.



마스터스 뒷얘기

우승이 확정되자 미켈슨은 18번 홀 그린 주변에서 기다리던 아내 에이미와 긴 포옹을 했다. 그의 아내는 유방암 투병 중이다.



키스에 앞서 두 사람이 포옹한 시간이 27초간이라고 ABC뉴스는 전했다. AP통신은 13일(한국시간) “심금을 울리는 우승이었다”고 보도했고, 뉴욕 데일리 뉴스는 “착한 사람이 1위를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극찬했다. 마스터스는 12일 막을 내렸지만 미켈슨의 감동 스토리는 여운을 남기고 있다.



○…뉴욕 데일리 뉴스는 “미켈슨과 에이미는 한 편의 ‘동화 같은 이야기를 엮어냈다(write fairytale ending)’고 치켜세웠다. ABC뉴스는 “타이거 우즈는 미켈슨 앞에서 빛을 잃었다”고 했고, CNN은 “유방암과 투병하는 아내, 어머니와 함께 어려운 한 해(2009년)를 보낸 미켈슨의 승리였다”고 메인 뉴스로 다뤘다.



그러나 정작 미켈슨 본인은 최종 라운드를 앞둔 전날 밤 잠을 설쳤다고 고백했다. “긴장 때문에 전날 밤 잠을 잘 수가 없었다. 코스로 나가는 것이 걱정되면서도 기다려졌다. 하루 종일 마음이 두근거렸다. 지금도 그 느낌이 생생하다. 하지만 오거스타는 나와 아내에게 특별한 선물을 안겨줬다.”



○…우즈와 절친한 프레드 커플스(미국)는 “우즈가 실망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승자 미켈슨과 5타 차 공동 4위에 머물렀기 때문이다. 우즈는 USA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4라운드는 내가 필요로 했던 수준이 아니었다. 너무 많은 실수를 했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이날 발표된 세계랭킹에서 우즈는 변함없이 1위를 지켰다. 3위로 밀려났던 미켈슨은 우승에 힘입어 ‘넘버2’로 복귀했다. 최경주(40)는 43위에서 33위로 10계단 상승했고, 3위를 한 재미동포 앤서니 김(25·나이키골프)은 14위에서 10위로 ‘톱10’에 이름을 올렸다. 양용은(38)도 28위에서 26위로 2계단 끌어올렸다.



최창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