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주에 대규모 풍력발전 단지 조성

전북도가 무주군에 대규모 풍력발전 단지를 만들겠다고 12일 밝혔다. 풍력발전 단지는 발전 용량이 40㎿이고, 무풍면 삼봉산과 부남면 조항산 일대 1.6㎢에 조성한다. 이와 관련해 현대중공업 등은 8일 ‘무주 풍력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주주 협약’을 맺고, 1000억원을 투자키로 합의했다.



삼봉산·조항산 일대 1.6㎢에

무주 풍력발전 단지는 이르면 7월 공사를 시작해 내년 상반기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사업 총괄은 현대중공업이 맡고, 블레이드(날개)는 KM이 제조한다. 설계는 남부발전소가, 시공은 한라산업개발이 담당한다. 전북도는 무주를 시작으로 동부 산간지역에 총 200㎿급 대규모 풍력발전 단지를 만들 계획이다. 장수(팔공산)·정읍(종성산)·순창(장군봉)·남원(고남산)·완주(경각산) 등이 포함된다.



동부 산간지역의 풍력발전 단지가 본격 가동되면, 월 평균 300㎾를 쓰는 가정 13만1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이는 전북도 내 전체 가구의 19.2%에 해당한다. 국내 풍력발전기는 1월 현재 총 215기로, 모두 358㎿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이들 풍력발전기의 부품은 90% 이상이 수입품이다.



이금환 전북도 전략산업국장은 “동부 산간지역의 풍력단지가 가동되는 2012년부터는 900명의 고용 창출과 5000억원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고 말했다.



장대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