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폴라로이드 사진의 매력?



4월은 한 해 중 가장 아름다운 꽃들이 피는 시기다. 하지만 다가올 중간고사 때문에 마음놓고 눈앞의 풍경을 즐기기 어려운 때이기도 하다. 뽀얀 목련과 수줍은 튤립의 모습을 그냥 흘려보내기 아쉽다면 잠깐 짬을 내 나만의 사진을 찍어보자. 원하는 구도로 꽃의 얼굴을 찍고 그와 어울리는 글을 한편 적어보면 어엿한 꼬마시인이 될 수 있다. 김종안·종규(경기 꽃피는 학교 3사진) 형제가 사진작가 박남(사진시집 『폴라로이드 로드포엠』저자) 씨를 만났다.

색감과 분위기에 한번 빠지면 …



독특한 장소를 친구에게 사진으로 설명해요



“사진으로 귓속말을 한다고 생각해봐, 어떻게 찍으면 될까?” 지난 3일 용인 에버랜드 내 한니발 가든. 튤립축제가 한창인 이곳에서 사진 작법에 대한 즉석 강의가 진행중이다. 이날 강의의 주제는 ‘친구에게 보여줄 사진 찍는 법’이다. 사진을 찍는 장소에 같이 오지 못한 친구에게 딱 한장의 사진을 보여준다고 생각하고 장소와 구도를 정하는 것. 강의에 앞선 박 작가의 질문에 김종안군이 “가까이에서 찍으면 될 것 같다”고 대답했다. 박 작가는 “정답”이라며 “이곳에서 나만 보기 아까운 특정한 풍경을 친구에게 몰래 귓속말로 알려준다는 느낌으로 사진을 찍어보라”고 조언했다.



가까이에서 사진을 찍을 때도 일정거리를 유지해야 선명하게 찍을 수 있다. 보통 초등학생은 자신의 보폭으로 두 걸음 정도 떨어진 곳에서 촬영하는 것이 가장 좋다. 무작정 마음에 드는 곳마다 셔터를 누르기보다는 한 가지 주제를 정해 5장 내외로 꼭 찍고 싶은 곳만 압축해서 찍는 것도 방법이다. 사진의 여백에 자신이 쓰고 싶은 내용을 간단하게 적거나 시를 써보면 바로 하나의 작은 작품이 탄생한다.



다양한 카메라 종류 … 현장에서 바로 인화하기도



김종안군은 화려한 꽃으로 가득한 꽃밭에 아직 남아있는 낙엽을 화면에 담았다. 조금은 을 씨년스러워보이는 작은 사진 속 낙엽 아래 종안군은 ‘봄이야, 가을이야?’라는 문구를 붙여 작품을 완성했다. 김종규군은 튤립꽃밭이 가득한 화면을 배경으로 하늘이 살짝 보이는 구도를 촬영했다. 박 작가는 “종안군은 시적인 소질이 다분하고, 종규군은 구도를 잡는 능력이 뛰어나다”며 “조금만 연습하면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훨씬 독창적인 사진을 촬영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카메라도 종류에 따라 차이점이 있다. 우리가 흔히 접하는 디지털 카메라는 자신이 원하는대로 조명과 흔들림 조절, 편리한 줌인·아웃기능으로 처음 사진을 접할 때 가장 유용한 도구 중 하나다. 하지만 촬영한 직후 사진을 바로 손에 쥘 수 없는 것이 단점이다.



즉석카메라는 사진을 찍은 현장에서 즉시 인화된 작품을 확인할 수 있어 작품을 만들기엔 편리하다. 하지만 바로 인화되는 특성상 조명이나 구도가 조금만 안 맞아도 원하는대로 작품을 만들기 어렵고 온도에도 필름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단점이 있다. 박 작가는 “즉석카메라필름은 인화직후 손으로 잘못 만지거나 흔들어도 바로 상해서 쓸 수 없다”며 “하지만 일반카메라와 다른 독특한 색감과 분위기는 한번 빠지면 이것만 고집하게 하는 매력이 있다”고 말했다.



[사진설명]“나만의 사진작품 만들어볼까?” 김종안·종규군이 ‘봄의 색깔’을 주제로 사진을 촬영하면서 활짝 웃고 있다.



< 이지은 기자 ichthys@joongang.co.kr / 사진=김경록 기자 >

[카메라 협찬=후지필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