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한 온두라스 대사 동포 강영신씨 대신 외교관 사위가 온다

주한 온두라스 대사로 내정됐다가 현지법 때문에 철회된 한국계 강영신(57·온두라스 한국학교 교장)씨 대신 강씨의 사위인 미첼 이디아케스 바라다트(42)가 대사로 내정됐다. <본지 3월 6일자 1면> 강씨의 딸 송이백(32 )씨의 남편인 바라다트는 주스페인 공사를 지낸 직업 외교관이다. 온두라스 정부는 바라다트의 아그레망(주재국 동의)을 지난달 말 한국 정부에 제출했다 . 온두라스 정부는 귀화 외국인의 경우 원적 국가에서 자국을 대표 할 수 없다는 법에 따라 강씨에 대한 대사 내정을 철회했다.



전수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