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회창 “검찰의 한명숙 별건 수사 매우 졸렬”

자유선진당 이회창(얼굴) 대표가 9일 검찰이 한명숙 전 총리를 상대로 새로운 피의사실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데 대해 “매우 졸렬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한 전 총리에 대한 1심 선고가 내려지기 전 국회에서 열린 당 5역회의에서 “결과는 나와봐야 하겠지만 선고를 앞두고 검찰이 별건 수사를 발표한 것은 법관의 심증에 영향을 미치려는 것이라고 의심받기에 충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대법관 출신인 이 대표가 검찰의 한 전 총리 수사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죄를 지었으면 처벌받는 것은 당연하다. 그러나 무죄를 받을까 봐 부랴부랴 별건을 조사하는 것이라면 이것은 공정하지도 못하고 정의롭지도 못한 짓”이라며 “검찰은 좀 더 정정당당하게 행동하라”고 지적했다.



백일현 기자



→[유권자 집중토론] '한명숙 1심 무죄'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