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북 위협 당당하게 대처”

정부는 9일 북한의 금강산 지역 내 남측 부동산 동결 등 조치와 관련해 “북한의 위협에 당당하고 엄정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천해성 통일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북한의 일방적 조치에 대해 유감으로 생각하며 철회돼야 한다”며 “북한의 조치 수위를 지켜보며 구체적 대응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 대변인은 “정부는 이미 대화를 통해 관광재개 문제를 다루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일자를 특정해 회담을 제의할 계획이 현재로선 없다”고 강조했다.



“회담 제의할 계획 없어”
금강산·개성 평소대로 출입

현대아산은 이날 오전 11시 금강산 현지에서 북한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과 접촉했으나 관리인원 추방 등에 대한 조치는 언급이 없었다고 밝혔다. 현대아산은 또 “남북 당국 간에 진전된 대화가 이뤄지길 촉구한다”며 “더 이상 상황이 악화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금강산 지역에는 관광사업 관련 관리인원 31명과 금강산 샘물공장 관계자 4명 등 모두 35명(중국 조선족 41명은 제외)의 우리 국민이 머물고 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이날 금강산에는 20명의 관계자가 들어가고 16명이 나오는 등 출입경이 평상시처럼 진행됐다. 개성공단도 남측 관계자 460명이 북측으로 들어가고, 706명이 나왔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북한이 부동산 동결 대상에 정부 소유의 이산가족면회소를 포함시킨 데 대해 9일 오후 북한 조선적십자사에 전통문을 보내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한적은 “이산가족면회소는 남북 적십자 간 합의에 따라 이산가족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건설한 시설로 금강산 관광과 무관하다”며 “이번 조치는 남북 적십자 간 합의를 위반한 부당한 일로 우리 측은 결코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영종·김선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