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자회담·북미회담 물 건너갔다?

천안함 침몰사건이 북·미 양자 접촉과 6자회담 재개 문제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만의 하나 북한 연루설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대응 조치가 마련되기 전에 정부가 북한과 6자회담 테이블에 마주 앉아 북한의 비핵화를 논의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당국자들은 전망하고 있다.



‘천안함 사건’ 변수로 작용

정부 핵심 당국자는 8일 “(북한의 소행이라면) 남북 관계, 한·미 동맹, 대중 관계, 미·중 관계가 맞물려 복잡한 방정식이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교가에선 “천안함 침몰사건이 일어난 데다 6자회담의 돌파구가 돼 줄 것으로 여겨졌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월 초 방중도 무산된 만큼 6자회담 프로세스는 향후 수십 일에서 수개월 걸릴 침몰 조사 기간 내내 동결될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미국도 천안함 사건의 무게를 의식해 북한이 요구해 온 북·미 양자회담을 당분간 미루고, 침몰 원인 규명과 한·미 공동대책 수립에 중점을 둘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9일 “한국 정부가 ‘천안함 침몰사건의 원인이 규명될 경우 6자회담 재개 과정을 재검토하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입장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미국은 이에 대해 한국 측에 북·미 회담에 대한 입장을 물었으며, 한국 측은 “천안함 사건 원인이 규명될 때까지 북·미 회담을 연기해달라고 요청하기도 어렵고, 그렇다고 북·미 회담 개최를 지지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 답변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 고위 관계자는 “우리가 그렇게(북·미 회담을 연기해 달라고) 하기 전에 미국 스스로 그렇게(연기해야 한다고) 이해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북한이 분명하게 (예비) 6자회담 복귀 의사를 밝혔다고 보고 있지 않아, 북한의 양자회담 요구를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당분간 6자회담 프로세스는 모색기를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고위 관계자도 “천안함 침몰 원인이 규명되기 전에 미국이 북한과 양자회담을 할 것으로 보기 힘들다”고 말했다.



◆위성락 6자회담 수석대표 방미=북핵 6자회담 한국 정부 수석대표인 위성락 외교통상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11∼16일 미국을 방문해 스티븐 보즈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미셸 플러노이 국방부 정책담당 차관 등과 6자회담 재개 방안, 천안함 침몰사건 대응 방향을 집중 협의할 것이라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강찬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