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세계 어디든 1시간 내 미사일 타격”

미국이 핵무기 감축에 따른 전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1시간 이내에 지구의 어느 곳이라도 타격할 수 있는 재래식 미사일 개발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미 국방부는 수년 전부터 ‘신속한 전 세계 타격(Prompt Global Strike)’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목표물까지 1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 미사일 개발에 나섰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핵무기 감축 공백 메우려 신형 ICBM 내달 시험발사

WP에 따르면 버락 오바마 정부는 이 같은 미사일 개발을 위해 올해보다 45% 증가한 2억4000만 달러를 2011회계연도 예산에 반영했다. 미 공군은 다음 달 중 최초의 시험발사에 나설 예정이다. 미 국방부 관계자는 “테러 조직이나 적대국을 상대로 하는 새로운 억지 수단으로 핵탄두를 탑재하지 않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필요하다”며 “현재의 비핵무기 옵션은 군사적으로 너무 제한돼 있으며, 대응 속도가 늦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이 보유한 크루즈 미사일은 멀리 있는 목표물까지 날아가는 데 최고 12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마하 5~6의 속도로 날아가는 미사일을 개발하겠다는 의미다. 미국은 테러조직의 대량살상무기 사용 징조가 급박하게 포착됐거나, 적국이 동맹국을 향해 미사일 발사를 준비하는 징후가 포착됐을 때 새로운 미사일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워싱턴=김정욱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