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패션 디자이너 경쟁자들 뒷얘기

최고의 패션 디자이너가 되기 위한 신진들의 치열한 경쟁을 담은 서바이벌 리얼리티 ‘프로젝트 런웨이 코리아 시즌 2’(이하 ‘프런코’)가 최종 후보 3명만 남겨놓고 있다. 케이블·위성채널 온스타일은 10일 밤 12시 ‘프런코’의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담은 ‘PRK 2 스페셜 에디션’을 방송한다. MC 이소라와 간호섭 교수가 진행할 스페셜 방송에는 이탈리아에 있어 참석하지 못한 정현주를 제외한 14명의 도전자들이 총출동해 거침 없는 토크를 풀어놓는다. 카메라가 없을 때 가장 많이 달라지는 도전자를 꼽는가 하면, 도전자들이 MC 이소라와 심사위원 및 제작진에 서운했던 점도 털어놓는다.



방송에서는 볼 수 없었던 다양한 미공개 영상들도 공개된다. 작업실과 숙소에서의 좌충우돌 합숙생활, 개별 인터뷰를 포함한 NG 퍼레이드까지 만날 수 있다. 모델들도 깜짝 출연해 무대 뒷이야기를 들려준다. 3일 방송된 10화에선 정고운·정미영·최형욱이 최종 우승 후보로 결정됐다. 이들이 참가한 파이널 컬렉션 현장과 베일에 가려진 우승자는 17일 최종회에서 공개된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