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미 소련대사 25년 지낸 아나톨리 도브리닌 사망

미국 주재 소련대사로 25년간 재직한 ‘소련의 전설적인 외교관’ 아나톨리 도브리닌(사진)이 90세를 일기로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간) 사망했다고 러시아 일간지 코메르산트가 8일 보도했다. 도브리닌은 주미 대사로 부임한 1962년 미·소 간 핵전쟁 위기까지 몰고 갔던 쿠바 미사일 사태를 해결하는데 기여했다. 72년 닉슨 미국 대통령과 브레즈네프 소련 공산당 서기장 간 회담을 성사시켰다. 90년대에는 당시 소련 지도자 고르바초프의 고문 직을 지냈다. [모스크바 AFP=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