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강래 “생존자 짜맞추기 회견” 생존장병 가족 “군 명예 훼손” 분통

김태영 국방부 장관(왼쪽)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서 천안함 침몰 사건에 대해 질의하는 민주당 신학용 의원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그런 일로 입을 맞추는 옹졸한 건 하지 않는다.”



김 국방 “그런 옹졸한 일 안 해”
군 관계자 “정치인은 국민 아닌가”

8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 출석한 김태영 국방부 장관이 한 얘기다. 민주당 이강래 원내대표가 이날 아침 생존 장병들의 전날 기자회견에 대해 “어딘가 짜맞춘 것 같은 기자회견으로는 (천안함 침몰에 대한) 실체적 접근이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이 의견을 묻자 그렇게 답변한 것이다. 김 장관은 “(생존자) 58명의 입을 맞춘다는 건 무의미한 일”이라며 “오늘 같은 시대에 사는 젊은이들이 입을 맞춘다고 맞출 수 있는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이 “국방장관의 양심을 걸고 맹세할 수 있겠느냐”고 하자 바로 “그렇다”고 응답했다. 군과 생존자 가족들도 이날 이 원내대표의 발언에 격앙된 모습을 보였다. 생존한 한 부사관의 아버지는 “군에 대한 분명한 명예훼손이다. 야당이 선거를 앞두고 표를 얻기 위해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생존자의 마음을 한번이라도 헤아려 봤는가”라고 물었다. 군 관계자도 이날 “모든 사안을 있는 그대로 공개하려는 군의 명예를 정면으로 훼손한 발언”이라며 “정치인들은 국민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안타깝고 참담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이날 침몰의 원인을 짐작하게 하는 발언은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지난 2일 국회 긴급현안질의에서 “(기뢰·어뢰 중에선) 어뢰 공격의 가능성이 더 실제적”이라고 말했다가 청와대로부터 ‘치우치는 발언은 안 했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메모를 받았기 때문인 듯했다.



김 장관은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면서 야무진 모습도 보였다.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이 “잠수함 공격이라면 상어급밖에 없는 것 아니냐”고 묻자 김 장관은 “이 정도에서 그만하자”고 했다. 그러면서 “(자꾸 더 하면) 군사기밀 사항을 하나하나 말하게 되고, 우리가 어떤 식으로든 적에 대한 사항을 알고 있다는 것을 그만큼 적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사를 통해 (침몰 원인을) 명확히 밝히는 게 중요하지 추리게임 하는 건 의미가 없다”고도 했다. 민주당 신학용 의원이 군의 대응이 미흡하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모든 책임을 지겠다”고 했다.



이가영·송지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