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2사단 “천안함 장병·가족에게 경의”

미군 제2사단(마크)이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9일을 ‘천안함 장병의 군인 정신을 기리는 날’로 정했다. 사망 또는 실종된 장병들을 애도하고 그들의 숭고한 군인정신을 본받자는 취지다.



터커 사단장 경기도에 서한
“9일을 추도의 날로 정해”

마이클 에스 터커 사단장은 8일 경기도에 서한문을 통해 “천안함 침몰이라는 비극적 사고로 고통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장병들을 위해 9일을 ‘추도의 날(day of remembrance)’로 공포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2사단 모든 장병은 국가를 위해 용감히 임무를 다한 천안함 장병과 그 가족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9일 희생자들의 친구·가족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터커 사단장은 이어 “우리는 많은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한국인의 회복력과 강인함을 봐 왔다”며 “미 2사단은 한국의 파트너로서, 이웃으로서, 친구로서 함께 서 있다”고 강조했다.



미 2사단은 이에 따라 9일 하루 동안 평상시 모든 업무를 중지하고 각급 부대별로 미군의 임무와 한·미 공조를 되새기는 정신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2사단은 천안함 침몰 사건이 발생하자 제2항공여단 소속 헬기를 사건 현장으로 보내 실종자 수색 및 후송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 최홍철 행정2부지사는 “한·미 우정의 상징인 2사단 측이 지난달 포천지역 구제역 발생 시 두 차례나 훈련을 연기하며 구제역 확산 방지에 도움을 준 데 이어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해서도 한국민들과 아픔을 함께하려는 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