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반고서도 특목고 수준 영어·수학 수업 듣는다

교육과학기술부 이주호 차관이 8일 기초·심화과정 도입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2학기부터 일반계 고교 1학년 수학·영어 과목에 대해 우수학생을 위한 심화반과 학력이 뒤떨어지는 학생을 위한 기초반이 운영된다. 심화반은 특수목적고에 가지 않더라도 그런 학교의 상위권 학생용 강의를 들을 수 있도록 한 장치다. 올해는 자율형 고교 등 시범학교 60곳에서 방과후 학교나 계절학교 형태로 실시한다. 내년부터 일반고로 단계적으로 확대하면서 정규 교과과정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이렇게 되면 학교생활기록부(학생부) 기록방식도 바뀔 전망이다. 그동안은 과목별로 석차등급(9등급)이 표시됐지만, 심화·기초반 과정은 ‘이수’ 여부를 기록하는 식이다. 올해 고1이 치르는 2013학년도 대학 입시에서부터 바뀐 학생부가 내신에 활용될 예정이다. 교육과학기술부 이주호 차관은 8일 “심화·기초반 운영은 고교 학점제 도입을 위한 1단계 조치”라며 “ 내년 중 최종 방안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심화반과 기초반 운영 방식을 문답으로 풀어봤다.



교과부 심화·기초반 신설 Q&A

-수준별 이동수업과 어떻게 다른가.



“수준별 수업은 ‘수학I’과 같은 과목을 학생 실력에 따라 상·중·하로 나눠 가르치는 방식이다. 수업을 따로 받더라도 같은 시험을 치른 뒤 석차등급을 받았다. 새로 도입 예정인 심화반과 기초반은 교과서 자체가 다르다. 수학을 예로 들면 심화반은 과학고에서 쓰는 ‘고급수학’ 교재를 사용하고, 기초반은 학력이 뒤떨어지는 학생을 위해 교육청이 개발할 ‘수학의 기본’이라는 교재를 쓰게 된다. 시험도 심화반과 기초반을 듣는 학생들끼리 따로 본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화·기초반은 어떻게 운영되나.



“교과부는 일단 영어·수학에 한해 이런 과정을 운영하기로 했다. 심화·기초과정은 기존 보통 교과와 함께 선택과목으로 골라 들으면 된다. ‘수학+수학I+미적분과 통계기본’을 들었던 학생이 성적이 우수할 경우 ‘수학+수학I+고급수학’을 선택할 수 있는 식이다. 심화반과 기초반에 속한 학생들이 해당 과목 수업을 듣는 동안 중간층 학생들은 보통 과목의 수업을 종전처럼 듣는다. 수학 수업이 일주일에 5시간이라면 심화반과 기초반이 1시간을 따로 수업하고 여기에 속하지 않는 학생들은 보통 과목을 5시간 배우는 식이다.”



-심화반 학생은 어떻게 뽑나.



“학교별로 진단평가를 하거나 미리 들은 과목의 성적을 근거로 선발하면 된다. 학생이 원하지 않으면 안 들어도 된다.”




<그래픽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험을 따로 보면 내신 기록은.



“영어·수학 중 보통 과정은 평가방식에 변화가 없다. 학생부에 석차등급이 표기된다. 하지만 심화·기초반은 석차등급 대신 이수 여부가 기록된다. 학교별로 이수했다고 인정해주는 성적 기준을 마련하게 된다. 이수하지 못한 학생에게는 재수강 등의 기회를 준다. 심화반은 9등급제를 적용하면 상위권 학생끼리 경쟁을 피하려고 선택하지 않는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다. 교과부는 심화·기초반 평균과 원점수, 표준편차, 이수자 수를 표기하면 대학이 다양한 자료를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과정별 이수 내용은 어떻게 표기되나.



“‘교과 세부 능력 및 특기사항’란에 서술형으로 심화·기초과정 이수 여부를 표기한다. 예를 들어 ‘수학: 1학기 ‘수학의 기본’의 이수 기준은 70점 이상이며, 60명 수강해 55명이 이수했음’이라고 적는다. ”



-2013학년도 대입에 심화반 학생만 유리할 수 있다.



“심화반 이수가 기록된 학생부를 각 대학의 입학사정관들이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 2013학년도 대입 때까지 모든 일반고에 영어·수학 심화반이 개설되지 않는다면 불이익을 받는 학교나 학생이 나올 수 있다. ”



 김성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