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지방선거 지원요? 지난번에 다 말씀드려”

한나라당 박근혜(사진) 전 대표는 8일 지방선거 지원 여부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지난번에 다 말씀드렸다”고 짤막하게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지난해 국회의원 재·보선이 실시됐을 때 “선거는 당 지도부가 책임지고 치러야 한다”며 선거 불개입 입장을 유지했었다. 그 때문에 그의 발언은 6월 지방선거에도 관여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는 게 당내의 일반적 관측이다. 하지만 박 전 대표의 대변인 격인 이정현 의원은 “박 전 대표가 지방선거 지원 문제에 대해선 가타부타 입장을 밝힌 게 일절 없다”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불개입 입장 재확인

박 전 대표의 선거 지원은 지방선거를 앞둔 한나라당의 최대 관심사다. 박 전 대표는 현역 정치인 가운데 가장 강력한 대중 동원력을 갖고 있다. 당 주류 측 정병국 사무총장은 “박 전 대표가 당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주면 좋겠다”고 말하고 있다.



친박계 내부에선 “세종시 신안이 정리되기 전까진 박 전 대표가 선거를 지원하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많이 나온다. 당 주류가 세종시 당론 변경을 추진해 계파 간 충돌이 벌어지는 상황이 되면 박 전 대표의 선거 지원은 완전히 물 건너간다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그러나 재·보선과 달리 지방선거는 그 비중이 매우 크기 때문에 박 전 대표가 부분적으로 개입할 수도 있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의 한 측근은 “선거 막판에 박빙의 승부가 벌어지는 지역에서 한번만 도와달라고 SOS가 쇄도하면 박 전 대표도 얼마나 고심하겠느냐”며 “이명박 대통령이나 당 지도부가 진정성을 갖고 박 전 대표가 선거에 나설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