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많이 먹고 키 더 커”



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초식사파리’에서 여성 관람객이 기린에게 먹이를 주고 있다. 코끼리·기린·얼룩말 등 초식동물 5종류 29마리가 함께 모여 사는 ‘초식사파리’는 관람객이 동물들에게 직접 먹이를 줄 수 있는 체험형으로 운용된다. [용인=뉴시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