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 금속 장신구서 중금속 검출

환경부는 8일 초등학교 주변에서 판매되는 목걸이와 팔찌 등 어린이용 금속장신구 20종을 조사한 결과 중금속인 니켈과 카드뮴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들 중금속은 체내로 흡수돼 어린이 건강을 해칠 우려가 크다.



니켈·카드뮴 일일허용치 초과
몸에 흡수돼 건강 해칠 수 있어

조사 결과에 따르면 3개 제품은 피부염과 폐암을 일으키는 니켈 흡수량이 덴마크 환경청의 어린이 일일허용기준을 초과했다. 다른 1개 제품은 콩팥 기능을 저해시키고 ‘이타이이타이’ 병을 일으키는 카드뮴 흡수량이 기준을 넘었다. 니켈과 카드뮴 기준을 동시에 초과한 제품도 1개 있었다. 국내에는 관련 기준이 없어 덴마크 환경청 기준을 적용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문제 제품들은 제조사나 원산지 표시가 없어 유통 경로를 파악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지식경제부 기술표준원에 해당 제품에 대한 유통 금지를 요청할 계획이다.



강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