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안형환 의원, 벌금 80만원 … 의원직 유지

서울고법 형사2부(부장 김상철)는 18대 총선 당시 홍보물과 명함에 ‘하버드대 대학원 졸업’이라고 기재하면서 ‘수학기간 1년’이라는 점을 누락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한나라당 안형환(사진) 의원의 두 번째 파기환송심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선고되면 당선이 무효가 되는 공직선거법 규정에 따라 판결이 확정될 경우 안 의원은 국회의원직을 유지하게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