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찬호 첫 승 … 사흘 만에 보스턴에 앙갚음

박찬호가 보스턴과의 경기에서 8회 말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3이닝 무실점 쾌투로 뉴욕 양키스 이적 후 첫 승을 따냈다. [보스턴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투수 박찬호(37)가 뉴욕 양키스 이적 후 첫 승리를 따냈다. 메이저리그 통산 121승째를 올려 노모 히데오(일본·123승)의 아시아 선수 최다승 경신에 3승을 남겼다.



무실점 쾌투 개막전 악몽 날려
추신수는 3타수 2안타 2도루

박찬호는 8일(한국시간) 미국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3이닝 동안 1피안타·무실점의 완벽한 투구로 승리투수가 됐다. 지난 5일 보스턴과의 시즌 개막전에서 홈런을 맞고 패전투수가 된 악몽을 깨끗하게 떨쳐냈다.



시즌 성적 1승1패에 평균자책점은 4.91로 끌어내렸다. 열 명의 타자를 맞아 36개의 공(스트라이크 24개)을 던졌고, 직구 최고 시속은 151㎞였다.



1-1로 맞선 7회 말 선발 앤디 페티트에 이어 등판한 박찬호는 구장 외야 쪽으로 바람이 부는 점을 의식한 듯 변화구 위주의 피칭을 했다. 첫 타자 마르코 스쿠타로에게 커브, 제이코비 엘스베리에게 싱커를 던져 각각 외야 플라이를 유도했다. 사흘 전 직구로 홈런을 내준 더스틴 페드로이아는 슬라이더로 타이밍을 뺏어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박찬호는 8회 말 3번 빅터 마르티네스(2루 땅볼), 4번 케빈 유킬리스(중견수 플라이), 5번 데이비드 오티스(삼진) 등 상대 클린업 트리오를 완벽하게 틀어막았다. 9회에는 1사 후 J D 드루에게 중전안타를 내줬지만 후속 타자 두 명을 잇따라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양키스 타선은 10회 초 2점을 뽑아 박찬호의 승리투수 요건을 만들어줬고, 마무리투수 마리아노 리베라가 10회 말을 무실점으로 막아 3-1 승리를 지켰다.



전날 독감에 걸렸던 박찬호는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사흘 전 피홈런은 악몽과 같았다. 나는 오랫동안 홈런을 맞지 않았다”며 속이 후련한 듯 말했다. 그는 필라델피아 필리스 소속이던 지난해 5월 2일 뉴욕 메츠전 이후 피홈런이 한 개도 없었다.



한편 지난 6일 개막전에서 4타수 무안타에 그쳤던 추신수(28·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이날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 경기에 3번 타자 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3타수 2안타·2득점·2도루로 활약했다. 클리블랜드는 5-3으로 이겼다.



김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