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군합동조사단 "9시 21분까지 장병들 문자·통화 기록 확인"

천안함의 정확한 사고 발생 시각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민·군 합동조사단은 7일 생존자 및 실종자 휴대전화 기록을 공개하며 일각에서 제기된 9시 16분설을 부인했다.



7일 오전 민·군 합동조사단은 성남 국군수도병원에서 열린 중간결과 발표에서 "법원으로부터 허가를 받아 생존자 및 실종자 휴대전화 통화사실을 확인한 결과 생존자 2명이 오후 9시 14분부터 18분까지 통화하고 14분부터 21분까지 문자를 발송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또 "실종자 한 명도 오후 9시 12분부터 21분까지 수 차례에 걸쳐 동생과 통화했다"고 공개했다.



사고 발생 시각을 두고 군 당국의 발표가 혼선을 빚으면서 '일부 실종자의 휴대전화와 메시지가 오후 9시16분경 일제히 끊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었다. 합동조사단은 "오후 9시16분에 비상상황이었다면 전원 전투복장 차림이어야 하는데 생존자의 복장이 근무복, 체육복, 속내의 등 다양했기 때문에 정상적인 일과를 진행중이었다"고 확인했다.



디지털뉴스 jdn@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