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작년 설비 늘린 ‘준비된 기업’ 주목하라

‘지난해 설비 투자를 늘린 기업을 눈여겨 보라.’ 6일 토러스투자증권이 발표한 ‘미리 투자한 기업, 미리 사두기’라는 보고서에 나온 투자 조언이다. 올해 본격적으로 세계 경기가 살아나 제품·부품 수요가 늘면 미리 설비를 늘려둔 기업들의 실적이 좋아져 주가가 오를 수 있다는 것이다.



경기 회복기엔 설비 투자 많은 기업
주가 뜀박질, 코스피 상승률 웃돌아

과거에도 경기 회복기에는 설비 투자를 많이 한 기업들의 주가가 많이 올랐다. 토러스투자증권에 따르면 2007년 한 해 코스피지수가 32.3% 오르는 동안, 전년도인 2006년 설비투자율 상위 30개 기업의 주가는 평균 36.1% 상승했다.



지난해 성적은 더 좋았다. 2008년에 설비를 늘린 ‘준비된’ 기업들의 주가는 67.9% 올라,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 상승률(49.7%)을 18.2%포인트 웃돌았다. 반대로 2008년 같은 경기 침체 및 주가 하락기에는 설비 투자 기업들의 주가가 더 많이 빠졌다. 미래를 잘못 예측해 투자했다가 된서리를 맞은 것이다.



설비투자율은 총 자금지출에 대한 설비투자의 비율로 산출했다. 총 자금지출은 각종 유형자산·유가증권 투자 등 투자활동에 따른 현금 흐름과, 배당이나 차입금 상환 같은 재무활동에 따른 현금 흐름을 합친 것으로 정의했다. 대략 제품을 만들어 파는 영업활동에 직접 관련된 것을 제외하고, 나머지에 쓴 돈에 해당한다.



이 기준을 적용할 경우 지난해 설비투자율이 높은 업체는 LG이노텍·LG하우시스·소디프신소재 등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하이닉스·락앤락·대한항공 등도 설비투자율이 30%를 넘은 14개 기업 가운데 들었다. 토러스투자증권 이원선 투자전략팀장은 “특히 정보기술(IT) 업종은 전 세계적으로 가동률이 100%에 육박한 상황이어서 앞으로는 선투자한 기업들의 실적 차별화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권혁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