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 ‘독도는 일본 땅’ 외교청서 발표

일본 외무성이 한국의 외교백서에 해당하는 올해 외교청서에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주장을 담은 데 대해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관의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하는 등 독도 문제를 둘러싼 한·일 외교 갈등이 커지고 있다.



외교부, 주한 일본 총괄공사 불러 항의
청와대 “매우 실망스러운 일”

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6일 열린 각의에서 “한·일 간에는 독도를 둘러싼 영유권 문제가 있지만, 역사적 사실에 비추어도 국제법상으로도 명백하게 일본 고유의 영토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은 일관되다”라는 내용을 담은 2010년도 외교청서를 확정, 발표했다.



이에 대해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매우 실망스러운 일”이라며 “일본이 잘못된 역사관에 근거해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는 것은 한·일 관계는 물론 일본의 장래에도 좋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선 외교부 대변인도 “매우 유감스럽고 실망을 금할 수 없다”고 논평했다.



특히 장원삼 외교부 동북아국장은 이날 주한 일본대사관 다카하시 레이치로(高橋禮一郞)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항의한 뒤 우리 정부 입장을 담은 구상서(3인칭으로 서술된 외교문서)를 전달했다.



남궁욱·전수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