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세훈, 김태영과 ‘천안함 침몰 원인’ 미묘한 시각차

원세훈 국가정보원장은 6일 “(천안함) 침몰사건 전후로 북한의 특이 동향은 없었다”며 “현재로선 북한 관련성 유무를 단정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국회 정보위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한 자리에서다. 원 원장은 “침몰 원인을 조사해 보기 전엔 알 수 없다”며 “진상 규명을 확실히 하려면 파편 등을 수거하는 등 물증이 나와야 하고, 그래야 북한의 연루 여부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원 원장의 이 발언은 천안함이 어뢰 또는 기뢰 폭발에 의해 침몰했을 가능성을 제기해 북한과의 연관성을 시사한 김태영 국방장관과 접근 자세에서 미묘한 차이를 드러낸 것이다. 정보위 간사인 한나라당 정진섭·민주당 박영선 의원은 비공개로 진행된 정보위 질의·답변에 대해 브리핑했다. 두 의원에 따르면 원 원장은 “만약 북한이 연루됐다면 해군부대나 정찰국 차원에서 한 것이 아니다”며 “이 정도로 큰 ‘프로젝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재가 없이는 할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북한 군부 강경파의 단독 소행설은 북한 체제의 특성상 그 가능성이 작다는 얘기다. 원 원장은 이날 북한의 ‘특이 동향’이 무엇인지 구체적으로 설명하진 않았다. 그러나 정보위 관계자는 “대북 감청 자료와 정찰위성 사진 등을 근거로 살펴봤을 때 북한의 개입을 시사하는 증거를 발견하지 못했다는 의미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과거 북한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 등 비상 상황이 생겼을 때 국정원은 정보위에서 관련 자료를 비공개로 설명한 적이 있다. 그러나 이번엔 비슷한 보고가 일절 없었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그런 자료는 한·미 양국이 공유하기 때문에 일방적으로 은폐하기 어렵다”며 “실제로 국정원이 확보한 게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원 원장은 군 당국이 설명한 새떼에 대한 속초함의 격파사격과 관련, “발포 명령은 국방부 장관이 아니라 2함대 사령관이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격파사격은 그동안 김태영 국방부 장관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원 원장은 천안함 사건에 대해 자세한 정보를 밝히지 않았다. “군사 정보는 국정원 소관사항이 아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박영선 의원 등 야당 측은 “국정원이 국가 정보를 총괄하면서도 이번 사건 정보를 보고받지 않았다면 직무유기를 한 것 아니냐”고 따졌다.



국회 정보위서 “북한 관련성 단정하기 어렵다”
김 국방은 ‘어뢰·기뢰에 의한 폭발 가능성’ 언급

한편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 문제와 관련해 원 원장은 “김 위원장은 현재 북한에 머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고 나서 “북한이 4월 9일 최고인민회의를 열기 때문에 그 이전에 중국에 가지 않는다면 김일성 주석의 생일(4·15)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해외 방문 일정 등을 감안할 때 (방중 시기는) 4월 25~28일께가 유력하다”고 말했다.



김정하·허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