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 울린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 글쓴이는 김덕규 동아대 의대 교수

‘ 애타게 기다린다… 귀환하라… 대한민국이 내린 마지막 명령이다…’.

국민의 심금을 울린 ‘772함 수병은 귀환하라’는 글을 쓴 네티즌은 부산 동아대 의대 김덕규(55·사진) 교수인 것으로 밝혀졌다. 김 교수는 이 글을 지난달 29일자 본지에 게재된 ‘대한민국 수병들의 이름을 다시 한번 부르겠습니다’라는 제하의 그래픽을 보고 쓴 것으로 밝혀졌다. 당시 본지는 4~5면에 걸쳐 천안함의 내부 모습과 승조원들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위치에 승조원의 이름을 표시해 상세히 전했다.

김 교수는 6일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터넷을 통해 이 그래픽을 보며 승조원의 이름을 하나씩 읽다 보니 가슴속에서 어떤 뜨거운 것이 생겨나고 눈물이 주체할 수 없이 쏟아져 내렸다”며 “그 뜨거운 감정들을 자판을 통해 써 내려갔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육군 군의관 대위 출신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 교수는 “가장 친한 친구가 백령도에서 군의관으로 근무해 더 진한 감정이입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동아대병원 김일권 홍보팀장은 “김 교수님은 10년 넘게 여름휴가 대신 해외 의료봉사를 다니면서 어려운 분들을 치료해 오셨다” 고 말했다.


박태희·선승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