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의실에 ‘고대생 김연아’ 뜨자 호기심 인파

6일 올 들어 처음 고려대에 등교한 김연아가 ‘스포츠 심리학’ 강의를 듣기 위해 사범대학 내 강의실로 들어서고 있다. 그는 10여 분 강의를 들은 뒤 건강검진을 받으러 고려대 안암병원으로 떠났다. [연합뉴스]
피겨스타 김연아(20)가 올 들어 처음으로 6일 오전 고려대에서 짧게 수업을 받았다. 체육교육과 2학년인 김연아는 오전 10시쯤 하얀색 바지에 재킷 차림으로 본관 앞에 도착했다. 이기수 고려대 총장은 “어서 오라”며 반갑게 인사를 건넸다. 류태호 사범대 체육학과장은 『The Courage of Teach(가르침의 용기)』라는 제목의 원서와 번역서를 전달했다.



김연아는 오전 10시40분쯤 사범대학 교육관으로 옮겨 장남제 교수의 ‘스포츠 심리학’ 강의를 들었다. 이동하는 내내 고려대생들은 연방 휴대전화 카메라를 들이댔고 일부는 “연아 선수 좋아해요”를 외치기도 했다. 오전 9시에 시작인 수업에 지각한 김연아는 “수업에 늦게 들어와 죄송하다”고 인사했다. 그는 10여 분간 강의실에 머문 뒤 건강검진을 받기 위해 고려대 안암병원으로 이동했다. 



구희령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