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노조, 민노총에 내던 조합비로 장학사업

KT 노동조합이 민주노총에 납부하던 조합비 일부를 돌려 회사와 장학사업을 벌인다.

이 회사 노사는 6일 경기도 분당 사옥에서 이석채 회장과 김구현 노조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장학생 대표 18명에게 장학증서를 전달했다. 노사는 고교생 210명을 뽑아 졸업 때까지 1인당 연간 180만원을 지원한다. 장학생은 지역 교육청과 지방자치단체가 해당 지역의 학교장 추천을 받아 선발했다. 노조는 조합비 일부를, 회사는 지원금을 내놓아 4억원의 장학사업 예산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번 장학사업은 지난해 민주노총을 탈퇴한 KT 노조가 노동운동의 새 방향으로 제시한 ‘호스트(HOST) 운동’의 첫 실천 사례다. HOST는 화합과 나눔의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는 뜻으로 Harmony(화합)·Originality(창조)·Sharing(나눔)·Transparency(투명)의 첫 글자를 땄다.

박혜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