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제약업계 “정부 약값 정책 리베이트 조장”

약값 리베이트와 관련, 전방위 압박을 받던 제약업계가 반격에 나섰다. 더 이상 당할 수 없다는 뜻인데 정부는 요지부동이다.



일간지 광고로 반격 … “대형병원에 칼자루 더 준 격” 주장

한국제약협회는 6일 주요 일간지에 ‘시장형 실거래가 제도? 반(反)시장형 실거래가 제도입니다’라는 광고를 냈다. 협회는 광고에서 “(이 제도는) 상거래의 갑(甲)인 대형병원에 칼자루 하나를 더 주는 것”이라며 “중소병원·동네약국에는 이중삼중의 고통, 제약사에는 이중삼중의 제재”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약협회 이진승 홍보부장은 “그동안 우리의 대국민 홍보 활동이 너무 부족했다”고 말했다. 시장형 실거래가 제도란 의료기관이 의약품을 기준가격보다 싸게 사면 차액의 70%를 인센티브로 주는 제도다. 약가 거품을 제거해 리베이트를 뿌리뽑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제약업계는 올 2월 시장형 실거래가 제도가 나온 뒤 “리베이트를 받는 쪽(의료계)을 처벌하지 않으면 역효과만 내고 되레 새로운 형태의 리베이트를 만들 것”이라며 반대해왔다. 연이어 반대 의견을 밝히고 임원진 총사퇴라는 카드까지 던졌지만 전혀 효과가 없었다. 오히려 정부의 압박만 더 심해졌다. 공정거래위원회·보건복지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식품의약품안전청뿐만 아니라 국세청·검찰·경찰까지 나섰다. 제약업계는 서울대병원 등 국공립병원의 약품 공개입찰에 응하지 않는 또 다른 카드를 꺼냈지만 역시 흐지부지됐었다.



김정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