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원격진료 이르면 내년 제한적 허용

컴퓨터와 웹캠 등을 이용한 원격진료가 이르면 내년부터 허용된다. 사진은 서울의 한 동사무소에서 시범진료를 하는 장면. [중앙포토]

“사회에서 부정맥·고혈압·뇌경색으로 고생했는데 이곳에 들어와 더 불안했습니다. 그런데 화상 진료를 몇 번 받아보니 신뢰가 생겼고 안정을 찾았습니다. 병세도 많이 호전됐습니다.”

국내 한 교도소에 수감된 50대 남자 재소자가 서울대병원 원격의료시범사업 주임교수인 김주한 교수에게 보낸 편지의 일부다. 그는 “이런 화상 진료가 모든 수용자한테 혜택이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988년 이후 22년간 60여 곳에서 시범사업만 해 온 원격 의료가 시행될 날이 멀지 않았다. 정부는 6일 국무회의를 열어 의사와 환자 간의 원격 진료를 허용하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정부는 이달 임시국회에 상정해 내년 중 시행한다는 계획. 현행 의료법은 의료인과 의료인 간의 원격 상담을 허용할 뿐 화상 진료와 같은 원격 의료는 사실상 금지하고 있다. 이번에 통과된 법에 따르면 가정에서 화상으로 의사의 진료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정부는 의사들의 반대를 감안해 원격 진료 대상자를 제한했다. 섬이나 산간 지역 거주자,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 전방부대 군인, 재소자 등 446만 명이다. 복지부는 연 4300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추정한다. 하지만 서울대 김주한 교수는 “이번에 허용된 대상자들이 도시 거주자들이 아니기 때문에 약 조제료 등의 비용이 많이 들어 효과가 떨어질 것”이라며 “대상자 제한을 풀고 약 택배를 허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대한의사협회 좌훈정 대변인은 “의학적 안전성을 담보할 수 없어 시기상조”라며 “시범사업을 충분히 시행한 뒤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성식 선임기자

◆원격진료=의사와 환자가 컴퓨터·웹캠·스피커·마이크·청진기 등을 각각 갖추고 인터넷으로 화상 진료하는 것. IPTV가 있을 경우 카메라와 마이크만 있으면 가능하다. 스마트폰은 더 간편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