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선나무에서 ‘황금색 꽃’ 흰색 아닌 변이종 국내 첫 개발

미선나무 전문가 김병준씨가 황금색 꽃을 피우는 변이종 ‘골드미선’(오른쪽)과 흰색을 띠고 있는 일반 미선나무 꽃을 비교해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흰색 꽃을 피우는 우리나라 토종식물 미선나무가 황금색 꽃을 피우고 있다. 충북 괴산군 칠성면 율지리 운천농원 대표 김병준(61)씨는 2008년 삽목법으로 재배한 미선나무 자목들이 황금색 꽃을 활짝 피우자 6일 공개했다.



변이종 개발에 성공, 이 나무를 ‘골드미선’이라 이름 지은 김씨는 “일반 미선나무와 꽃의 크기나 향기 등은 별 차이는 없으나 꽃의 색깔은 유독 황금색을 띠고 있어 고급스러움을 더한다”며”꽃이 피어 있는 기간도 일반 미선나무 4∼6일에 비해 긴 8~10일에 이른다”고 밝혔다.



그는 이 나무를 2년째 삽목해 현재 개체수를 100여 그루로 늘려 재배하고 있는데 내년에는 이를 1000그루 이상으로 확대해 일반에 보급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미선나무는 3월 말~4월 초에 잎보다 꽃이 일찍 피어 봄을 알리는 전령사로서 현재 4만여㎡의 김씨 농장에는 80여만 그루의 미선나무가 예년보다 1주일가량 늦게 꽃을 피우고 있다.



세계에서 1속1종이며 우리나라에만 자생하는 미선나무는 최근 각 대학과 연구진들에 의해 꽃이나 열매 등의 추출물이 항암·항산화(노화방지)작용과 아토피, 당뇨병, 알레르기 등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고 화장품과 향수, 한약재 등으로도 개발이 진행 중이다.



서형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