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창원대, 독자생존 모색키로

창원대가 다른 대학과의 통합 대신 독자 생존하는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창원대는 지난해말부터 부산대와 통합하거나 인근 대학들과 연합대학을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부산대와 통합·연합대학 체제 반대

박성호 창원대 총장은 6일 오후 종합교육관에서 열린 전체교수 정기총회에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연합대학 체제 구축은 법인화를 전제로 하기 때문에 이를 수용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조직개편을 통해 교육·연구를 지원하는 행정서비스 질을 높이겠으며 평가와 승진제도 개선 등 교수인사제도 혁신, 학부교육 개선을 통해 대학 경쟁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박총장은 “인구 100만 이상의 통합 창원시의 출범을 제2의 도약의 기회로 활용해 지역 거점대학으로서의 위상을 확립해 나가겠다”며 독자생존으로 구조개혁의 가닥을 잡은 배경을 설명했다.



이기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